정치/경제
안양시, 전국 최초 '위반건축물 행정지원시스템' 운영
건축행정 분야 효율적 업무처리 기대
기사입력 2019.01.24 19:14 | 최종수정 2019.01.24 19:14

안양시청

 안양시청 전경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전국 최초로 위반건축물 행정업무를 원스톱(One-stop)화한 '위반건축물 행정지원시스템'을 개발·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안양시는 지난 2018년 단속업무를 행정업무 시스템과 연계한 '위반건축물 행정업무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시범 운영해 왔다. 또한, 온나라·e-그린우편 등 각종 행정업무시스템과 연계해 위반건축물 소유주 확인, 이행강제금 자동 산정, 위반건축물 대장 자동 생성, 공문 자동 배송 등 위반건축물 행정업무를 전산화했다.

지난 1년간 시스템을 시범운영하면서 미진한 기능을 개선하고 실무부서에서 필요한 기능을 도입하는 등 시스템을 안정화 시켰으며, 기존에 수기로 관리하던 위반건축물 8,970건에 대해 전산화를 완료해 2018년 하반기부터는 시스템으로만 위반건축물을 관리·운용해오고 있다.

올해는 '행정정보 공동이용시스템'과의 연계와 '위반건축물 대장 자동생성', '사용자 중심의 인터페이스 도입' 등 프로그램의 기능개선을 중점으로 보완할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시가 최초로 구축하고 도입한 '위반건축물 행정지원시스템'으로 건축행정 분야에 있어 효율적인 업무처리는 물론, 전국 건축행정의 모범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