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안양시 범계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글로 쓰는 노년이야기' 사업 진행
기사입력 2019.10.31 17:07 | 최종수정 2019.10.31 17:07

글로 쓰는 노년이야기

 '글로 쓰는 노년이야기' 사업 참가자들 및 관계자들이 지난 26일, 2달 간의 과정을 마무리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안양시 범계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안순옥)는 노년이 행복한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9~10월 8주간 '글로 쓰는 노년이야기'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그림으로 그리는 노년 이야기'사업에 이어 범계동 노인복지 특화사업 2탄으로 진행됐다. 어르신들이 현재의 삶에 활력을 되찾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원동력을 드리고자 기획됐다.

매주 1회 2시간씩 편지쓰기, 구강교실, 공예수업, 음악치료 수업 등을 마련해, 어르신들이 지나온 삶을 뒤돌아보는 시간들로 꾸며졌다. 지난 토요일인 26일에는 청소년들과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어르신들의 작품 발표와 세대 간 소통의 장 행사를 열고 2달 간의 과정을 마무리했다.

글쓰기 과정에 참가한 한 어르신들은 "나이 팔십에 50년 만에 펜을 잡고 편지를 써보니 초등학교 입학생이 된 것 같아 설렜다. 우물 안 개구리 같은 삶에서 벗어나 8주간 많은 친구들과 즐거운 체험을 할 수 있게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안순옥 위원장은 "노년이야기 사업을 통해 어르신들이 늦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배움의 기회를 선사한 것 같아 뜻깊은 시간이었다. 노인복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면서 어르신, 청소년, 장년층이 함께하는 범계동 만들기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