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경기도의회 심규순 의원, 'GTX-C 노선' 안양시 인덕원 정차 필요 주...
기사입력 2020.06.11 12:12 | 최종수정 2020.06.11 12:12

심규순

 심규순 경기도의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심규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4)은 지난 9일 열린 '제344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GTX-C 노선의 인덕원 정차 필요성에 대해 밝히고, 경기도 차원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은 수도권 동북부 및 남부지역의 광역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경기북부인 양주 덕정역에서 출발해 경기남부인 수원역까지 이어지는 노선이지만, 안양시 인덕원 정차가 배제된 채 추진되고 있다.

심규순 의원이 안양시로부터 제출받은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르면, GTX-C 노선은 인덕원 정차가 기술적으로 문제가 없고 경제적 타당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 의원은 "인덕원에 GTX-C 노선이 정차할 경우 수도권 전철 4호선, 월판선(월곶-판교), 인동선(인덕원-동탄), GTX 노선 간 체계적인 교통망 형성이 가능해져 수원, 시흥, 광명, 성남 등에 거주하시는 철도이용객의 교통편의와 접근성까지 크게 개선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GTX 인덕원역 건설에 따른 비용편익분석 결과 기존 전철 4호선 역사를 이용할 경우 3.33, 역사를 신설할 경우 1.05로 나타나 전체 GTX 사업의 경제성 확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안양시에서 추진 중인 인덕원 복합환승센터와 연계하면 환승센터 건립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민간사업 추진 등 사업방식 다변화도 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심 의원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의 성공적 사업추진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인덕원에 GTX-C 노선이 정차하여 상생의 첫걸음으로 나아가야 한다."라며, 오는 9월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에 인덕원 정차 방안이 반드시 포함되도록 이재명 도지사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