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안양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대출이자 지원
기사입력 2020.01.21 08:09 | 최종수정 2020.01.21 08:09

안양시청사전경

 안양시청사 전경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자금난을 겪고 있거나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특례보증과 대출이자 차액을 지원한다.


특례보증은 안양시가 10억 원의 예산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 협약을 통해 연간 100억 원을 시중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신용등급이 낮은(6∼9등급) 소상공인이 주 대상으로, 시는 시중은행을 통해 신용등급이 낮은 소상공인들에게 대출이자를 2%까지 지원해 주게 된다.

신청 자격은 안양 관내에 사업장을 두고 3개월 이상 영업을 해 온 소상공인으로서, 경영자금이 필요할 경우 경기신용보증재단으로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주류도매업이나 무도장 등의 사행성업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출 금리는 연 3.3∼ 5.22% 범위이며 사업자별 3천만 원 한도에서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신용보증재단(☎1577-5900), 안양시 경제정책과(☎ 031-8045-2311)로 문의하면 된다.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