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안양시의회, 태풍 '미탁' 피해입은 삼척시의회 위문
재해구호 성금 200만원 전달
기사입력 2019.10.18 10:15 | 최종수정 2019.10.18 10:15

안양시의회

 안양시의회 의원들이 삼척시의회를 방문해 피해복구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안양시의회(의장 김선화)는 지난 14일 집중호우를 동반한 태풍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삼척시의회(의장 이정훈)를 위로 방문했다.


이날 위문은 김선화 의장, 정맹숙 총무경제위원장이 함께 했으며, 이번 태풍으로 인명 사고와 주택 침수 등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신속한 피해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써달라며 재해구호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김선화 안양시의회 의장은 "삼척시가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게 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피해 상황이 하루 빨리 복구되어 이재민들이 일상의 터전으로 하루 빨리 복귀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척시의회와는 지난 7월 우호교류 협약을 맺고 지속적으로 활발하게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