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경기도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 출범
기사입력 2020.01.31 10:06 | 최종수정 2020.01.31 10:06

경기도의회는

 경기도의회는 30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를 출범시켰다. [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구성된, 교섭단체 차원의 비상대책단을 '경기도의회 비상대책본부'로 긴급 확대 개편하고, 전염병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송한준 의장(더민주, 안산1)은 지난 30일 오전 11시 의회 3층 제1간담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계'단계 발령에 따른 '의장단·교섭단체 대표단·상임위원장단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등 의원들과 의회의 자체 비상대책본부 출범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날 긴급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를 최대한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서는 교섭단체 뿐 아니라 비교섭단체 의원 및 의회 사무처 조직이 ‘합심’해 유기적이며 총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송한준 의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송 의장은 간담회 시작에 앞서 "교섭단체에서 비상대책단을 수립한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10대 의회 전체가 하나로 움직이며 코로나 사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했다."라며, "하루 이틀만에 끝날 상황이 아닌만큼, 모든 의원과 사무처 직원이 한 마음으로 위기를 이겨내야 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염종현 대표의원은 "비상대책본부 운영은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방역지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매우 적절한 처사이며, 의회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이고, 집행부, 유관기관 등과 책임감 있게 협의하며 효율적 방역지원책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비상대책본부는 송한준 의장을 본부장으로 하며 비상대책단, 대책상황실, 자문기구 등으로 구성된다.

비상대책본부는 의회 제1간담회의실에 상황실을 가동하고, 31일 오전 11시 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경기도 및 경기도교육청 관계 공무원과 감염방지 활동에 대한 상황공유와 기관 간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1차 대책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기도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의회 주요 출입구 2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손세정 기계와 손세정제, 마스크 등의 방역용품을 청사 내에 비치하는 등 자체 방역활동을 추진 중이다. 또한, 오는 2월 1일 의회청사 및 생활관 위생소독을 실시하고, 감염병 예방수칙을 홍보하며 선제적 방역활동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