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산림청, 2020년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 17개소 선정
주변에서 만나는 무궁화 동산, 숲이 국민에게 다가갑니다
기사입력 2019.10.18 10:02 | 최종수정 2019.10.18 10:02

title=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20년도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로 서울특별시 중랑구, 경기도 안양시 등 전국 17개소를 선정했다.

 

무궁화동산 조성 사업은 국민들이 생활권에서 무궁화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나라꽃에 대한 국민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2010년부터 산림청에서 시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서울 중랑구·동대문구, 인천 서구, 세종 고운동, 경기 안양·광주·여주, 강원 인제군, 충남 부여군, 전북 완주군, 전남 영암·보성군, 경북 안동시·의성군, 경남 산청군과 산림청 소속기관 2개소이다.

 

올해는 전국 26개 시·군·구와 산림청 소속기관 등 총 30개소가 신청하여 그 가운데 17개소가 최종 선정되었다.

 

산림청은 각 기관에서 제출한 서류·현황·항공사진을 바탕으로 ▲명소화 가능성 ▲생육환경 적합성 ▲접근성 ▲사업규모의 적정성 ▲사후관리 편의성 ▲무궁화동산 지원여부 등을 종합 평가했다.

 

이번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에는 총 9억 5,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개소 당 사업비 1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지로 선정된 지자체에는 사업비의 절반인 5,000만원이 국비 지원된다.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무궁화동산 조성 사업을 통해 국민들이 많은 곳에서 무궁화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라면서 “무궁화가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무궁화 보급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양톱뉴스 김정호기자 (xnet1004@naver.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정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