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신설학교 물품 독과점 방지조사' 2차 회의 개최
기사입력 2019.05.23 11:51 | 최종수정 2019.05.23 11:51

title=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는 지난 22일(수), 상임위 회의실에서 '신설학교 자재 및 물품 독과점 방지 조사 소위원회'(위원장 박세원 의원) 2차 회의를 열고 학교에서 구입한 자재 및 물품에 대한 일부 업체의 독과점 원인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루었다.


독과점 방지 조사 소위원회는 교육청 및 관내 신설 학교가 구매하는 자재 및 물품에 대해 독과점에 의한 폐해가 지적되고 있어 학교 현장방문 등을 통해 향후 재발방지와 대책을 마련하고, 제2육위원회 차원의 해결방안을 강구하고자 구성됐으며 지난 4월 2일 1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에 개최된 2차 회의에서는 소위원회 위원들과 집행부가 독과점의 원인에 대해 서로 공감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위원들은 "구매 시 사용하는 평가표에 최적화한 기업이 있다. 평가표가 좀 더 공정한 잣대로 만들어져야 한다.", "공동구매보다 학교 별도 구매 시 독과점이 발생된다."라는 등 질의를 통해 집행부의 공감을 이끌어냈으며, 집행부가 조사한 독과점 품목 자료의 심도 있는 분석으로 학교 개별 구매가 독과점의 주된 원인이라는 점에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과 집행부가 뜻을 같이 했다는 것은 커다란 성과라 할 수 있다.

박세원 위원장은 "오늘 회의에서 자재 및 물품 구입 독과점의 원인이 밝혀졌으니, 다음 회기에서는 해결방안을 논의해야 할 것이다."라며, "다음 회기 전까지 각 부서에서는 독과점의 개선 및 해결 방안을 마련해 주길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위원회는 6월 중순에 상임위 회의실에서 3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안양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양톱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